손흥민 vs 박지성

지난 7월 토트넘 홋스퍼와 4년 연장 계약을 체결한 손흥민(29)은 구단 인터뷰에서 대선배 박지성(40) 전북 현대 클럽 어드바이저 사이 일화를 공개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10월 5일, 자신이 멀티골을 넣으며 6대 1 대승을 거둔 맨유전을 떠올리며, "햄스트링으로 일주일간 훈련을 못한 상황에서 선발로 뛰었고, 우리가 6대 1로 승리했다. 옳은 결정이었다"라고 웃으며 "지금도 그 경기로 박지성과 농담한다"라고 말했다.

11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광주 FC의 '하나 원큐 K리그 1 2021' 21라운드 순연 경기를 앞두고 만난 박 위원은 손흥민의 '도발'에 익숙한 듯 덤덤히 받아쳤다. 반격 무기는 '라테는'이다.

그는 "'나 때는(내가 맨유에서 뛸 때는) 그렇게 안 졌어, 우리가 다 이겼어' 이렇게 흥민이에게 얘기한다"며 웃었다.

박 위원은 2005년부터 2012년까지 맨유에서 구단의 최전성기를 함께했다. 4번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1번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 3번의 리그컵 우승 등을 이뤘다. 당시만 해도 토트넘은 유로파리그 진출권을 노리는 중위권 팀의 이미지가 강했다.

하지만 박 위원은 "흥민이에게 맨유와 경기할 때는 살살하라고 얘기한다. 그런데도 더 독하게 하는 것 같다"며 했다.

2015년 레버쿠젠에서 토트넘으로 이적한 손흥민은 2025년까지 계약기간을 늘렸다. 계약기간을 모두 채우면 프로선수 생활의 10년을 토트넘 한 팀에서 보내게 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